추석 귀성길 대신 서울 속 숨겨진 '한옥길' 걸어요

양지윤 기자I 2021.09.21 07:05:00

도심 속 숨겨진 한옥 산책 코스
성균관서 조선 엘리트 유생 시간여행
고즈넉한 윤보선 가옥, 알고보면 감시 건물
한옥 입은 도선관서 책 보고 '물멍'까지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귀성길에 오르지 못하는 시민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로 야외활동이 부담스러운 시기 ‘서울 속 숨겨진 한옥 산책’ 코스를 통해 고향의 정취를 잠시 느껴보는 건 어떨까.

조선시대 유교숭상을 위해 공자와 선현을 모셨던 사당인 대성전.(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성균관서 조선 ‘엘리트 유생’ 시간 여행 떠나볼까

성균관 코스는 한옥과 그 속에 담긴 700년 역사의 교육 이야기와 함께 현재 생활 속 남아있는 작은 흔적까지 볼 수 있다.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의 모태라 할 수 있는 성균관은 지금도 대학과 나란히 공간을 같이하고 있다.

대학교 정문에서 탕평비각과 하마비를 끼고 오른쪽으로 돌면 서울 문묘(文廟)터를 마주하게 된다. 문묘는 대성전을 중심으로 동무와 서무를 두고 있는 조선시대 유교 사당으로, 중국 공자 등 위대한 유학자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장소다. 특히 매년 2월과 8월에 지내는 석전대제는 문묘제례약과 함께 국가 행사로 치러지며 이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만 남아있는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생활 속에서도 성균관을 접할 수 있다. 지갑 속 1000원권 지폐에 성균관에서 학문에 열중했던 퇴계 이황 선생과 그 뒷편에 배경으로 자리 잡은 한옥이 바로 명륜당이다.

명륜당은 단순한 지식뿐만 아니라 유교적 이념도 함께 가르쳤던 유생들의 교육을 위한 강당이다. 명륜당 좌우의 동재와 서재는 유생들의 기숙사로 그 특성에 맞게 명륜당 건물보다 좀 더 옅은 갈색의 푸근한 느낌을 주는 한옥이다. 툇마루에 걸터앉아 천연기념물인 은행나무를 가만히 바라보면 서늘해진 바람과 함께 덩달아 마음도 평온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성균관의 도서관인 존경각, 임금의 대사례(大射禮) 임금이 성균관에 행차해 옛 성인에게 제향한 뒤 활을 쏘던 의식용 기구를 보관하던 육일각 등 다양한 한옥 이야기에 집중해 듣다 보면 조선시대 엘리트 유생이 돼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착각에 빠질지도 모른다.


서울공예박물관서 인왕산 자락 한눈에

북촌은 서울 계동과 가회동을 아우르는 대표 한옥 명소다. 여러 갈래로 나눠진 골목 사이사이의 고풍스러운 한옥 그 이면에 숨겨진 인물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지역이 ‘북촌 순례길’ 코스다.

송현동 길자락을 따라 걷다 보면 닿는 감고당길 초입에서 새로 지은듯한 건물이 있다. 올해 7월 설립된 서울공예박물관이다. 서울공예박물관은 한국 최초의 공립 공예박물관로 전통부터 현대까지 총 2만여 점이 넘는 공예품과 자료 등을 보유하고 있다. 테마별 공예전시를 비롯해 공예 음악콘서트, 도서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인왕산 자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루프탑 뷰도 갖췄다.

박물관을 지나 이어진 감고당길은 인현왕후와 명성황후, 두 왕비가 지냈던 감고당이 있던 터다. 현재 감고당은 명성황후생가 성역화 사업으로 경기도 여주에 이전됐다. 감고당이 있었던 길답게 주위로 돌담길이 쭉 이어지며 한옥마을을 향한 길로 인도한다. 주말의 감고당길은 차 없는 거리로 작은 공예 거리상점들이나 버스킹 등 거리공연이 펼쳐지기도 한다.

한옥마을로 향하는 길에 그 시작점을 알리는 듯 우직하게 서있는 한옥 한 채는 윤보선 가옥이다. 150년이 넘는 역사로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가옥인 윤보선 가옥은 1960년 4·19 혁명 이후 선출된 윤보선 대통령이 집권 시기에 거주하며 집무를 보던 공간이다.

이 건물은 1967년 박정희정권 시절 중앙정보부에서 윤보선 전 대통령 가옥을 출입하는 이들을 감시하기 위해 세운 건물로 현재는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한 출판사가 사용하고 있다.

가회동 성당으로 이동하는 길에 북촌로 11길을 들러보는 것도 추천한다. 좁은 골목길을 가운데 두고 양옆으로 정갈하게 늘어선 한옥들과 그 뒤의 남산타워까지, 북촌 최고의 절경으로 손꼽히는 위치에 서면 자연스레 감탄이 터져 나올 것이다.

청운문학도서관 사진 명소인 ‘한옥 속 인공폭포’.


한옥 입은 청운문학도서관서 책 보고 ‘물멍’도 하고

청운문학도서관은 서울 도심에서 자연과 한옥이 조화롭게 섞여 있는 공간이다. 서울 부암동에 위치한 청운문학도서관은 기존 인왕산자락길을 걷다 만날 수 있는 청운공원의 관리소로 쓰이던 낡은 주택 건물을 한옥공공도서관으로 개발해 만들어진 장소다.

특히 도서관 본관 옆 독채에 들어서 창호문을 열어 바로 보이는 자그마한 인공폭포는 이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명한 사진 명소로 인기다. 마루에 앉아 폭포수를 바라보면 나도 모르게 ‘물멍’에 빠지게 된다.

한옥과 자연의 하나된 경치를 좀 더 감상하고 싶다면 도서관과 바로 이어지는 시인의 언덕을 올라가 보자. 어느 정도 오르다 뒤를 돌았을 때 시선 아래 펼쳐지는 기와 지붕들이 눈을 즐겁게 해줄 것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