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 '경영전략+준법경영' 새 틀 짠다

이준기 기자I 2021.09.07 06:24:43

JY 중심 경영체제, 보조조직 필수 판단
쪼개진 3개 TF 하나로 묶고 상설화 구상
안엔 준법조직-밖엔 준법위…2중 견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이준기 김상윤 기자] 삼성이 사업지원(삼성전자)·금융경쟁력제고(삼성생명), EPC(설계·조달·시공)경쟁력강화(삼성물산) 등 사업부문별로 쪼개진 3개 태스크포스(TF)를 하나로 묶거나 존치하더라도 이를 상설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한시 조직인 TF로는 조(兆) 단위 투자 등 급변하는 글로벌 현안 대응에 나서야 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심의 경영을 뒷받침하기 어렵다는 삼성 안팎의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구조조정본부·미래전략실 등 과거 삼성 컨트롤타워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자 안에는 컴플라이언스(준법·compliance) 조직을 두고 밖에선 외부 독립기관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를 밀착시켜 각종 사법 리스크로 인한 부침을 전면 차단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김지형 위원장 체제인 1기 삼성 준법위가 지배구조 변화의 큰 그림을 그리고 내년 2월 출범하는 준법위 2기가 구체적인 실행에 옮길 것이란 게 삼성 안팎의 관측이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과 삼성 준감위는 삼성 전반의 지배구조 로드맵을 만드는 방안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지난해 5월 4세 승계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당장 전문경영인 체제로 변화를 주긴 어려운 만큼 이 부회장을 측면 지원할 조직 설립이 불가피하다는 재계 전반의 분석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재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2017년 미전실 해체 이후 이사회 중심의 경영이 이뤄지고 있지만 삼성의 규모·위상 등을 고려했을 때 제대로 된 지원조직 없이는 한계에 봉착할 것”이라고 했다. 탈(脫) 탄소·반도체 대전 등 급변하는 글로벌 산업환경에서 대규모 투자 등 의사결정이 필수인데, 작금의 한시적인 계열사별 각자도생 체제로는 발 빠른 대응이 쉽지 않다는 의미다.

여기에 전자·금융·물산 등 성격이 다른 59개 계열사(국내) 간 시너지를 내기 어려운 점도 현 이사회 경영체계의 문제점 중 하나라는 분석도 적잖다.

새 지원조직의 틀이 짜여지면 준법경영에 대한 안팎의 감시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과 준법위는 새 컨트롤타워 내 별도의 컴플라이언스 조직을 두고 밖에선 준법위가 감시토록 하는 일종의 ‘2중 견제장치’를 둘 것이란 게 재계의 관측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 미전실에도, 지금의 사업재편 TF에도 경영관련 인력만 두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과거 조선 시대 왕 옆에 충고·비판을 담당했던 사간원 관리를 뒀고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의 잭 웰치 전 회장이 항상 준법경영 변호사를 대동했던 것처럼 삼성 역시 오너 지근거리에 준법 조직을 두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