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다주택자, 얼른 집 파세요…통합당도 공개할 것”

김소정 기자I 2020.07.08 00:00:4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남은경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국장은 “여당 다주택자 42명은 총선 약속 지켜라”고 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활동가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 국장은 7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지난 총선 때 후보자들의 선관위의 재산등록 현황을 등록하도록 돼 있다. 그래서 그때 다주택자 실태를 저희가 조사를 했었다”라며 “민주당에서는 42명이었다. 그리고 민주당 총선기획단에서 투기과열지구 내 2주택 이상자들에게 매각 권고하겠다, 서약을 받겠다 이렇게 약속을 했기 때문에 저희가 그 현황을 조사했을 때는 21명이 대상자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지난달 4일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실태에 대해 기자회견을 했었다.. 그리고 그 전날 청와대하고 민주당에다가 어떤 분들이 서약을 했고 얼마나 이익이 됐는지에 대한 공개질의를 했다. 그런데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만 하면서 답변을 주지 않아서 지난주에는 청와대로 갔었고 또 오늘은 민주당 당사로 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몇몇 의원들이 ‘팔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급매로 내놨는데 안 팔리고 있다’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노력을 했다라는 부분들은 의미가 있겠지만 그렇다면 그걸 국민들한테 떳떳하게 밝히시는 게 맞다고 봤다. 그런데 그것조차도 숨기고 제대로 드러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더 분노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 국장은 미래통합당 의원들 중 다주택자도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남 국장은 “저희가 21대 국회의원 300명 자료를 전부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도 곧 저희가 관련된 내용을 발표할 거다. 민주당과 경우 직접 수뇌부들이 그 이행에 대해서 입장들을 밝혔던 상황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일단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이후 미래통합당하고 정의당 관련된 저희가 각 정당의 대표자들을 만나서 또 역시 그 관련된 내용들을 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전체 의원 중에 다주택자 비율은 많다. 그런데 의원 수 자체가 일단 작기 때문에 전체적인 명수, 단순비교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