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가나전, 아쉬운 패…시청률은 자체 최고

김가영 기자I 2022.11.29 09:09:40
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한민국이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하며 간발의 차로 승점을 획득하지 못했다.

지난 28일 진행된 가나전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중요한 경기로 시작 전부터 전 국민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2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MBC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대한민국 vs 가나’전은 순수 경기시청률 28.2%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 지난 우루과이전에서 기록한 순수 경기시청률 27.8%를 경신하며 MBC 2022 카타르월드컵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2049, 전국 가구 순수 경기 시청률도 각각 16.7%, 26.3% 기록하며 9일 연속 모든 시청률 지표 1위를 달렸다. 최고 순간시청률도 33.2%까지 치솟았으며 방송3사 시청률 총합도 52.1%를 기록 가나전에 대한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을 수치로 입증했다.

MBC는 경기에 앞서 역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으로 활약했던 황선홍, 설기현, 최진철, 이운재 선수, 그리고 2002 월드컵에서 대표팀 코치로 활약했던 박항서 감독이 전한 응원의 메시지를 방송해 가슴 벅찬 감동을 안겼다. 이와 함께 경기가 진행되는 내내 중계를 맡은 김성주 캐스터와 안정환, 서형욱 해설위원은 경기장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향한 진심 가득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보낸 것은 물론, 함께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한 멘트들로 공감대를 높였다. 특히 안정환 위원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순간에는 승패를 떠나 “너무 잘 싸워준 경기였다. 아직 한 번의 기회가 더 남아있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보여줬다”라며 그 누구보다 가장 아쉬워할 선수들을 향한 위로와 격려의 멘트를 남겼다.

이날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부터 주도권을 잡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경기 초반에 우리 흐름으로 가지고 오는 것이 중요하다. 가나가 한 번 리듬을 타면 무섭기 때문에 흐름을 어떻게 가져오고, 또 이끌어가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라며 “기회가 왔을 때 득점을 해야 한다. 결정력을 보여줘야 한다”라고 이날 경기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전반 초반에는 대한민국이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면, 중반에는 가나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분위기가 반전을 맞았다. 이어 모하메드 쿠두스가 또 한 번 헤딩골을 추가하면서 흐름은 완전히 가나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축구는 90분 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흐름은 어쩔 수 없이 나눠 갖기 마련이다. 다시 우리 흐름으로 어떻게 빼 오는지가 중요하다”라며 위협적인 공격 포인트로 다시 흐름의 반전을 줘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경기하다 당연히 실점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공격진은 충분히 득점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라고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한 응원과 격려의 멘트를 아끼지 않았다.

이후 후반전이 시작되면서 흐름은 다시 대한민국 쪽으로 기울었다. 이번 월드컵에 첫 출전한 조규성이 교체 투입된 이강인의 낮고 정확한 크로스를 받아 던진 헤딩이 골로 연결된 것. 이어 다시 3분 만에 조규성은 또 한 번 헤딩슛을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었지만, 가나의 모하메드 쿠두스가 추가 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는 2-3으로 끝났다.

경기가 끝난 후 마지막 1분까지도 승리를 위해 포기하지 않은 대한민국 선수들을 향해 안정환 해설위원은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여기서 주저앉을 필요 없다. 2-0으로 뒤지고 있는 가운데에도 따라붙는 경기를 보여준 대한민국 팀이다”라며 패배에 그 누구보다 아쉬워할 선수들을 격려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선수들을 향한 안정환 해설위원의 애정이 빛을 발했다. 후반전에 황인범이 상대 선수와 부딪히면서 머리에 피가 나는 부상을 당하자 “대신 제가 피를 흘려주고 싶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는가 하면, 가나가 득점을 할 때는 계속해서 “괜찮다. 할 수 있다. 보여주면 된다”라고 마치 선수들을 다독이는 듯한 메시지를 보낸 것. 월드컵 무대에서 경기를 뛰어본 경험이 있는 안정환 해설위원이기에 지난 대한민국과 가나와의 경기 중계는 지금까지의 그 어떤 경기 중계보다 진심이 가장 잘 묻어났다는 평이다.

한편, MBC 김성주 캐스터, 안정환, 서형욱 해설위원은 29일 오후 10시 50분부터 A조 조별리그의 마지막 경기인 네덜란드와 카타르의 경기 중계에 나선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