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크업' 포스코그룹…올해 10대그룹중 시총 증가율 1위

김소연 기자I 2021.09.20 07:10:00

시총 증가율 1위 포스코…포스코강판·엠텍 ↑
한화·GS·SK 그룹 시총 증가율 20% 넘어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10대 대기업 그룹의 올해 시가총액 변화를 보니 포스코그룹의 올해 시총 증가율이 40%에 육박했다. 포스코그룹은 10대 그룹 중 올해 시총 증가율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한화, GS, SK그룹 등의 시총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반면 삼성과 LG그룹은 시총이 지난해 말 대비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10대 그룹의 지난해 말(2020년 12월31일) 대비 이달 15일 기준 시총 증가율 1위는 포스코그룹으로 집계됐다. 포스코그룹 시총은 지난해 말 35조407억원에서 이달 15일 48조7614억원으로, 무려 39.1%(13조7207억원) 증가했다.

포스코 그룹에서 포스코강판(058430)(263.79%)과 포스코엠텍(009520)(74.19%),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63.92%), 포스코케미칼(003670)(55.29%) 주가 상승이 두드러졌다. 이들 종목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대비 50% 이상 불어났다.

포스코강판의 시총은 1044억원에서 3798억원으로 무려 263.79%나 늘어났다. 한 주당 주가로 보면 1만7400원(12월30일)에서 6만3900원(9월17일)로 267.2% 뛰어 올랐다.


포스코강판은 강판가격 강세가 지속되면서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덕에 상한가를 기록한 바 있다. 강판 외에도 전기차용 부품 공급·컬러강판 시장 진입 등 신사업 모멘텀까지 겹치며 주가가 급등했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 유일 2차전지 소재인 음극재 제조업체로 시장 성장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 전기차 판매 증가로 포스코케미칼의 에너지 소재(양극재·음극재) 매출 확대가 점쳐진다는 평가다. 친환경 시장 성장에 따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 사업 투자를 진행, 신규 사업 성장 기대감이 주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2차전지와 2차전지 소재 등에 진출하며 실적 상승과 더불어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어, 시총은 크게 불어났다.

같은 기간 한화·GS·SK·현대중공업그룹의 시총은 20% 이상 증가했다. 한화그룹의 시총은 작년 말 16조1666억원에서 21조4056억원으로 32.4% 늘어났다. 한화그룹의 경우 한화투자증권(003530), 한화시스템(272210)(86.25%),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77.54%)의 상승률이 눈에 띄었다. 한화투자증권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에 지분투자를 하고 있다.

GS그룹 시총은 9조8567억원에서 12조2244억원으로 24.02% 증가했다. 같은 기간 SK는 23.02%, 현대중공업은 20.20% 시총이 불어났다. SK그룹은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가 새로 상장하면서 그룹사 시총이 크게 증가한 영향도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시총은 21조4200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16조6123억원에 달한다.

10대 그룹 중에서 지난해 말 대비 올해 주가가 2배 이상 늘어난 종목은 포스코강판, 한화투자증권을 비롯해 신세계 I&C(035510)(111.16%), 삼성엔지니어링(028050)(102.64%), 현대비앤지스틸(004560)(99.09%) 등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