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 김호중, 재미에 감동까지… '눈·귀' 호강

윤기백 기자I 2020.10.21 08:35:36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트바로티’ 김호중이 ‘매력 부자’로 변신했다.

(사진=SBS Plus ‘아무도 모르게 김호중의 파트너’)
지난 20일 밤 8시 30분 SBS Plus ‘아무도 모르게 김호중의 파트너’(이하 ‘파트너’)가 방송됐다. 이날 실력자들을 찾기 위해 뮤직 아카데미에 도착한 김호중과 MC 김승현, 이승윤 그리고 서포터 영기, 소연은 두 번째 참가자인 안소윤의 수준급 노래에 곧바로 무대로 향했다.


“내가 찾고 찾았던 목소리”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은 김호중은 당차게 홀드를 외쳤지만, “기다리지 않겠다”는 안소윤의 말에 당황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급기야 무릎을 꿇은 김호중은 “더 가까이에서 노래를 듣겠다”며 송룸 속 스태프로 변신하기도 했다.

스태프로 변신한 김호중은 초대권을 받게 된 차윤승의 노래에 화음을 넣으며 대체불가 감성을 자랑하는가 하면, 참가자들의 실력을 칭찬하며 보는 내내 훈훈함을 안겼다. 연신 홀드를 외친 김호중은 한 장의 초대권을 백서진에게 건넸고, 3대 파트너 후보들이 된 차윤승, 백서진과 각각 ‘벌써 12시’ 그리고 ‘잊지 말아요’를 듀엣 열창해 한계 없는 장르 소화력까지 뽐냈다.

김호중과 파트너들의 활약 외에도 김승현, 이승윤, 영기, 소연 역시 연이은 노래 고수들의 등장에 감동하며 쉴 틈 없는 리액션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하거나, 다양한 질문으로 다채로운 토크도 멈추지 않았다. 갈수록 재미에 감동까지 더하고 있는 ‘파트너’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SBS Plus를 통해 방송되며, 김호중과 파트너들과의 듀엣곡은 매주 수요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