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식로드] 어둠에서 생산하는 제일 비싼 커피…코피 루왁<42>

전재욱 기자I 2021.07.31 07:00:00

사향고향이가 소화하지 못하고 배설한 커피
쓰고 떫은 맛 날아간 양질의 원두로 탄생해 인기
비싼 가격과 동물학대 비난 탓에 논쟁의 커피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코피 루왁(Kopi Luwak)은 사향고양이의 배설물에서 수확한 커피다. 인도네시아에 사는 긴꼬리 사향고양이(루왁)와 현지에서 커피를 일컫는 코피를 결합한 단어다. 국내에서는 ‘고양이똥 커피’로 잘 알려졌다.

철창에 갇힌 사향고향이.(사진=world animal protection)
사향고양이는 커피 열매를 주식으로 삼고 사는데 원두까지는 소화하지 못하고 배설한다. 커피는 이 과정에서 쓰고 떫은맛이 날아가서 양질의 원두로 탄생한다. 이걸 수확해서 로스팅해서 생산한 게 루왁 커피다.

이 커피는 생산 과정을 산업화하기 어려운 탓에 가격이 비싸다. 현지에서 생산하는 물량이 한해 1t이 채 안 된다. 국내 한 오픈마켓에서 판매하는 루왁 커피는 250g짜리 한 봉이 110만원으로 1g당 4400원 가량이다. 같은 곳에서 판매하는 스타벅스 베란다 블렌드 분쇄 원두의 1g당 가격(200g짜리 제품이 1만2900원)이 64.5원이다. 두 제품 가격을 비교하면 682배 차이가 난다.

루왁 커피가 입길에 오른 이유는 생산 과정을 산업화한 탓이다. 루왁 커피를 자연에서 얻기에는 한계가 있으니 농장을 꾸려서 대량 생산을 시도한 것이다. 철창에 갇힌 사향고양이가 커피 열매를 필요 이상으로 먹고 배설하는 과정을 반복하는 것이다. 야생의 사향고양이를 우리에 가둔 것 자체가 학대라는 데에서 비판이 집중된다.


그러자 이렇게까지 해서라도 마실 만큼 커피 맛이 뛰어난지도 논쟁거리다. 맛은 상대적이라서 절대적으로 평가하기 어렵지만 미국 언론사 abc뉴스의 2015년 보도는 흥미롭다.

인도네시아에서 철창에 갇힌 채 루왁 커피를 생산하는 사향고양이. 사진은 abc뉴스가 2015년 보도한 ‘Civet Cat Poop Coffee, the World’s Most Expensive, Brews Up Animal Rights Controversy‘ 제하 기사의 일부.
보도를 보면 커피 전문가 4명이 루왁 커피를 포함한 고급커피 6종을 블라인드로 테스트하고 평가했더니 루왁 커피가 4위를 차지했다. 루왁 커피 가격이 상대적으로 고가라는 점을 고려하면 후한 성적은 아니다.

물론 처음부터 루왁 커피 맛의 질을 둘러싸고 논란이 인 것은 아닐 테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받고 자라는 사향고향이가 양질의 커피 원두를 생산하기란 부족할 수 있다.

아울러 사향고향이에게 먹이는 커피 열매 자체가 얼마나 양질인지를 의심하는 시선도 있다. 야생 사향고향이는 가장 잘익고 맛있는 커피 열매를 먹는데 사육되다 그럴 형편이 못된다. 커피 열매가 얼마나 좋은지보다 배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그릇된 인식도 질을 저하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앞서 abc 보도의 첫 문장은 루왁 커피에 대한 대중의 선호를 환기하기에 짚어볼 만하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커피는 햇빛이 들지 않는 데에서 수확한다. (The most expensive coffee in the world is harvested from a place where the sun don’t shine.)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