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숙 "母, '광자매' 속 불륜연기 보고 '정신 차리라고…"

윤기백 기자I 2021.07.31 09:31:04
(사진=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하재숙이 2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하재숙은 30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강원도 고성으로 맛기행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근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펼쳤던 하재숙. 허영만은 “인기를 실감하냐”고 물었고, 하재숙은 “여기(고성)에 사니까 인기를 잘 체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 동네에선 배우보단 그저 인사 잘하는 애, 잘 먹는 대로 통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재숙은 2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이는 안 낳으려고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재숙은 “(아이를 안 낳는다고 하자) 시어머님이 쿨하게 받아주셨다”라며 “너희 둘이 재밌게 여행이나 다니면서 놀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반면 친정에서는 손주 욕심을 포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재숙은 “‘오케이 광자매’에서 불륜녀로 나왔는데,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의 남편을 빼앗았다”라며 “불륜으로 아이를 낳았는데, 엄마가 그걸 보고 난리가 났다. ‘결국에 저 꼴난다’, ‘정신 차려라’고 말하셨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