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매직]"봄바람 휘날리며~", 오늘은 '청명'

최민아 기자I 2020.04.04 00:10:00
[이데일리 최민아 기자]가장 아름다운 절기라고 불리는 4월 4일, 오늘은 24절기 중 다섯번째 절기인 ‘청명’입니다.

청명은 한자로 맑을 청과 밝을 명을 써 말 그대로 하늘이 푸르고 맑아진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따뜻한 봄 날씨를 대표하는 절기라고 볼 수 있죠.


그래서 청명이 있는 시기에 식목일도 있는데요. 이 시기엔 식물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입니다.

선조들은 청명에는 대게 날씨가 좋아 농사를 시작하거나 고기잡이 일들을 주로 했으며

맑은 날씨로 “청명에는 부지깽이를 꽂아도 싹이 난다” 와 같은 속담도 생겨났죠.

또한 완연한 봄의 기운을 맞이해 선조들은 봄의 대명사 진달래로 예쁜 화전을 먹었으며 제철 쑥을 이용해 쑥 버무리도 함께 즐겼습니다.

청명을 맞아 봄과 같이 화사하고 달달한 음식을 만들어 먹으면 어떨까요?

이름도 예쁜 청명! 완연한 봄에 취해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