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前남친 "호기심에 양다리..평생 뉘우치며 살 것"

김민정 기자I 2021.07.31 09:30:4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절대 엮이지 않겠다”

그룹 AOA 출신 권민아와 공개 열애했던 남자친구 A씨가 입장문을 게재했다.

A씨는 31일 개인 SNS에 양다리 논란, 권민아와 연애 관련 등의 내용이 담긴 장문의 글을 올렸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먼저 A씨는 “어리지 않은 나이에 호기심으로 연예인과 바람을 피운 일에 대하여 마땅히 받아야 할 비판이고 입이 열 개여도 할 말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 이러한 행동으로 일이 커졌기에 사실이 아닌 기사 내용들과 욕설들도 아무런 해명 없이 받아들이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해명을 요구하는 상황에서도 단 한 번도 제 오해를 풀고자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일 없었다. 이제 와서 글을 적는 이유는 침묵하면 할수록 일이 더 악화되고 상황이 안 좋아지는 것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또 명품 팔찌를 받고 자신의 카드를 썼다는 권민아 주장에 대해 “잠시 같이 지내는 동안 왜 권민아에게 뺨까지 맞았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고 같이 지내는 동안에 내게 밥을 사주고 평범한 옷 몇 벌 사준 것과 술에 취해 본인의 끼던 루이비통 팔찌를 저에게 준 것 이외에 금전적으로 받아본 것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잠수 의혹에 대해 “잠수를 타는 게 아니라 그냥 권민아와 말이 안 통한다고 생각했었다.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나는 가해자라고 하고 본인은 피해자라고 하니 솔직히 더 이상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잘 몰랐었다”며 “이 일이 있은 후에 저도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서 정신과를 다니면서 약을 복용하며 권씨에게 오는 연락들을 답장하지 않고 지내왔다”고 전했다.

A씨는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에 대해서도 “자고 일어났는데 권 씨에게서 전화와 카톡들 권 씨 어머니께서는 권 씨의 수술 사진 바닥에 피가 흥건한 사진 20장 정도를 저에게 보내 왔다. 사진이 다소 충격적이라 따로 사진을 첨부하지는 않겠다”며 “제가 침묵으로 일관한 결과인 것 같아 너무나도 죄책감 들고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살인자라고 쪽지를 보내어오고 앞으로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너무 혼란스럽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제가 바람피운 것에 대하여 평생 뉘우치며 살겠다. 또 앞으로 권 씨와 절대 엮이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9일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권민아는 응급 봉합 수술을 마쳤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