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리스트, KLPGA 최초 1000라운드 달성 홍란에 기념볼 전달

주영로 기자I 2021.06.17 07:20:41
홍란이 타이틀리스트에서 준비한 기념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타이틀리스트)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타이틀리스트 골프공 후원선수(로열리스트) 홍란(35)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000라운드 달성을 축하하고 1000라운드 기념 문구를 새긴 커스텀 골프공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홍란은 17일부터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DB그룹 한국여자오픈에서 2라운드를 마치면 KLPGA 투어 최초로 통산 1000라운드 출전의 대기록을 달성한다.

홍란은 프로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17년 동안 타이틀리스트의 Pro V1 골프공을 사용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는 홍란의 대기록 달성을 기념하고 오랜 기간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감사의 의미로 ‘KLPGA 투어 1000회 라운드 달성 축하’의 의미로 홍란의 이름과 1000이라는 숫자가 패널에 자수로 새겨진 덴 캐디(DenCaddy), 케이크 그리고 후배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액자를 선물했다.

깜짝 선물을 받은 홍란은 “1000회의 라운드를 타이틀리스트 Pro V1과 함께했는데 타이틀리스트 골프공은 언제나 의심의 여지 없이 믿음과 신뢰를 준다”며 “앞으로 남은 투어 활동에도 계속 타이틀리스트와 함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05년 데뷔한 홍란은 17년 동안 KLPGA 투어에서만 뛰어왔다. 1000라운드 달성과 더불어 17년 연속 시드 유지로 최장기간 시드 획득, 최다 경기 출전(340경기), 최다 예선 통과 (279회) 등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홍란은 “지금까지 기록이나 목표를 두고 투어 생활을 해온 게 아니었는데 해야 할 일을 묵묵히 열심히 하다 보니 어느덧 1000라운드까지 오게 된 것 같다”며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기록에 목표를 두기보다는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홍란의 KLPGA 투어 1000라운드 달성을 맞아 타이틀리스트에서 제작한 기념 골프볼. (사진=타이틀리스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