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플방지] "한동훈·정진웅 검사, '풀 마운트'까지 갔다"

박지혜 기자I 2020.08.02 00:05:00

격투기 용어 필요한 '초유의 검사 육탄전'
"조국 압수수색 땐 짜장면"…장외전으로 번져
알고 보면 윤석열·추미애 대리전?
“국민은 안중에 없나”…검찰도 못 믿는 검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상위 포지션 정 검사는 오른팔 엘보우(팔꿈치)로 한 검사의 안면을 노리셔도 좋습니다. 이미 풀 마운트까지 갔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구요. 사각지대에 다른 기물이나 가구가 있을 수도 있으니 암바 시도보다는 지속적인 타격으로 득점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프로레슬러이자 UFC 격투기 해설자 김남훈씨가 지난달 3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다. 그가 조선일보에 게재된 일러스트와 함께 남긴 이 글에서 정 검사는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의 수사팀장인 정진웅(52·사법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고, 한 검사는 의혹의 당사자인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이다.

한 검사장에 대한 휴대전화 추가 압수수색 과정에서 벌어진 두 사람의 몸싸움을 김 씨가 해설한 셈이다. 김 씨의 글에서 ‘풀 마운트(full mount)’는 종합격투기에서 바닥에 누워있는 상대방의 배 위에 올라타는 자세를 말한다.

해당 일러스트에서 묘사한 자세는 한 검사장의 입장문에 따른 것이다. 한 검사장 측은 지난달 29일 입장문에서 휴대전화 압수수색 과정에서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 부장이 몸을 날려 올라탔다고 주장했다.

프로레슬러이자 UFC 격투기 해설자 김남훈 씨가 지난달 30일 트위터에 올린 글과 조선일보 30일자에 실린 일러스트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정 부장이 “플라잉 어택까지 하며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한다”며 “완장 검사의 검사장 폭행사건”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플라잉 어택(flying attack)’은 달려가면서 상대방을 향해 점프해 자신의 몸으로 상대의 몸을 가격 하는 프로 레슬링 기술의 하나다.

반면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이 증거인멸 정황을 보여 제지하기 위해 팔을 뻗는 과정에서 함께 바닥으로 넘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병원에 입원한 정 부장의 모습도 사진으로 공개됐다.

정 부장은 한 검사장 변호인이 현장에 도착한 이후 긴장이 풀리며 전신 근육통을 느껴 인근 정형외과를 찾았고, 의사가 혈압이 급상승한다며 큰 병원으로 가보라고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은 뒤 바로 입원했고 다음 날인 30일 퇴원했다.

‘검·언 유착 의혹’ 수사팀장인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한동훈 검사장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물리적으로 방해를 받았다며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압수수색 땐 자장면 시켜먹더니” vs “막장 드라마 한 편”

두 사람의 육탄전은 장외전으로 번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말을 아꼈고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지도부에선 한 검사장을 겨냥해 날선 발언을 잇달아 했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조사받는 피의자 검사가 자행한 초유의 공무집행 방해”라며 미국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선수 안톤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에 빗대 “오노의 페인트 모션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법무부 검찰개혁 추진지원단 단장을 지낸 황희석 최고위원은 “검사의 간부까지 하고서, 더구나 조국 법무부 전 장관 수사를 직접 지휘까지 한 자가 당당히 수사받으면서 방어하는 것은 모를까”라며 “누워서 침 뱉기”라고 비판했다.

진혜원(45·34기)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도 SNS를 통해 “공직자의 집을 압수수색한다고 ‘hox 변종들’(친 검찰 언론)에게 주소와 시간을 알려주고 자장면(한식?)까지 주문해서 먹는 등 문명국가의 공권력이 가져야 할 품격과 준법의식에 야만적 타격을 가해놓고, 막상 자기들이 당하는 상황이 되니 상당히 시끄럽다”고 비난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10시간 이상의 조 전 장관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집행 시간을 끌기 위해 고의로 배달 음식을 주문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수사팀은 “(조 전 장관) 가족이 점심 주문을 한다고 하기에 압수수색 팀은 점심을 먹지 않고 계속 압수수색을 진행하겠다고 했다”며 “그러나 가족이 압수수색팀이 식사하지 않으면 가족들도 식사할 수 없다며 권유해 함께 한식을 주문해 식사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거친 비난을 쏟아냈다.

통합당 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도대체 무슨 짓을 저지르고 얼마나 두렵기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사장을 폭력적으로 수사하는 건가”라고 했고, 같은당 소속의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문재인 대통령 총감독, 추미애 법무(장관) 연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각본의 검찰발(發) 막장 드라마 한 편이 공연됐다”고 했다.

알고 보면 윤석열·추미애 대리전?

현직 검사들 간 전례 없는 몸싸움의 발단은 검·언 유착 의혹이다.

한 검사장은 이동재 전 채널 A 기자와 검·언 유착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전 기자의 구속으로 정 부장이 이끄는 수사팀이 힘을 받는가 싶었으나, 검찰 수사심의위가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 권고를 내리며 상황이 다소 역전됐다.

한 검사장은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불린다. 한 검사장의 대학 선배이기도 한 정 부장은 이성윤 중앙지검장의 발탁인사로 꼽힌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사진=연합뉴스)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을 두고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이 지검장은 정 부장 등과 함께 독립 수사를 진행했고, 윤 총장은 그런 추 장관과 대립각을 세웠다.

정 부장은 이달 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이어 정치권 대립으로까지 번진 상황에서 관련 수사팀장으로서 이례적으로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그는 지난달 7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치우침 없이 수사하고 있다”며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자신했다.

일각에선 한 검사장과 정 부장의 몸싸움을 두고 윤 총장과 추 장관의 ‘대리전’이라고 해석하는 만큼, 두 사람이 어떤 입장을 낼지도 관심이 쏠렸다. 일단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검사들의 육탄전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

“국민은 안중에도 없나”… 검찰도 못 믿는 검찰

한 검사장은 몸싸움 당일,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서울고등검찰청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독직폭행은 인신 구속 등을 행하는 사람이 업무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해 체포·감금하거나 폭행·가혹 행위 등을 가하는 걸 말한다. 이에 서울고검은 윤 총장이 이 사안에 대해 보고받지 않기로 한 만큼 직접 감찰 사건을 맡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몸싸움에 이어 고소전까지 이어지면서 검찰 내부에서도 창피하고 부끄럽다는 탄식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적 신뢰를 잃은 건 말할 것도 없다.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는 두 기관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의미가 있지만 이번 사건으로 ‘검찰도 못 믿는 검찰’만 확인시켜준 셈이다.

누리꾼들은 “검찰 역사상 이거보다 웃긴 일은 없을 듯”, “검찰배 레슬링을 하지그래?”, “검사가 검사를 압수수색하는데 격투기가 벌어질 줄이야”, “이래서 누가 검찰의 법 집행에 신뢰를 가지겠는가”, “국민은 안중에도 없나”라는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수사심의위 권고 불복에 이어 검찰 간부 사이 초유의 몸싸움까지 불사한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해 유의미한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열심히 보다 `잘`하겠습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