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재덕 "빗길 교통사고로 목 160바늘 꿰매"

윤기백 기자I 2021.03.02 06:40:58
선우재덕(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선우재덕이 과거 교통사고로 목을 160바늘이나 꿰맸다고 털어놨다.

선우재덕은 1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3)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재덕은 “88년도인가 89년도인가? 영화 시사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교통사고가 난 적이 있다”며 “그 사고로 목을 160바늘 꿰맸고 성형을 3번이나 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때 유명하지 않은 상태였는데 목에 흉터가 있다보니 목폴라를 많이 입고 다녔다”며 “(목 상처 때문에) 먹는 게 힘들었다”고 당시 고충을 전했다. 이어 “침도 못 삼킬 정도였다”며 “대사를 할 때도 너무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청은 “네가 말 안 하니까 난 몰랐었다”고 말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혜은이는 “세상을 살아가려면 평탄한 길만 사는 사람은 없구나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