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동생으로"… 이하늘, 박유선과 재결합 선긋기

윤기백 기자I 2021.01.26 06:39:57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51)이 전처 박유선(34)과의 재결합에 선을 그었다.

이하늘은 25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박유선과 함께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갑자기 흘러나온 포맨의 ‘베이비 베이비’란 노래를 들은 두 사람은 감회가 남달라 보였다.


박유선이 “오빠 미니홈피 배경음악”이라고 말하자, 이하늘은 “네가 과거에 이 노래를 알려줬을 때 심쿵했다. 이 노래를 들으면 너가 생각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대화를 이어가던 두 사람은 ‘악순환’이란 단어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이하늘이 “우리도 지금 악순환일까?”라고 묻자, 박유선은 “악순환일 수도 있지만 이혼 전만큼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이하늘은 “일단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자”며 “다시 상처받을 수도 있다”고 말하며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하늘은 재결합에 대해 “오빠는 이제 너무 늙었다”며 “지금은 현실적으로 나이차가 많이 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유선은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반문했고, 이하늘은 “이제 좋은 오빠 동생으로 지내자”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