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악플 너무 심해…라텍스 옷 입고 영상 보내기도"

김현식 기자I 2020.07.08 06:56:05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수 제이미가 SNS를 통해 악플러를 공개 저격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제이미는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악플이 너무 심했다”며 “이 지구에서 같이 숨을 쉬고 같은 뇌를 가진 분이 이런 말을 했다는 게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DM으로) 제 사진을 합성해서 보낸다거나 내 몸을 과일에 비유한다거나 라텍스 옷을 입고 신음소리를 낸 영상을 보내오기도 했다”고 피해 사례를 언급했다.

제이미는 “다른 아이디를 계속 만들어서 메시지를 보내던 사람도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그게 그렇게 힘들진 않았다”면서 “그냥 ‘나한테만 보내고 끝났으면 좋겠다’ ‘다른 사람에게는 이런 게 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SNS에) 계속 얘기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레저산업부 연예팀 김현식입니다. 이메일·SNS 제보 환영합니다.

김현식 뉴스룸 김현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