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子 배우 손보승, 10kg 감량 후 '국민가수' 지원…'올하트' 쾌거

김보영 기자I 2021.10.15 06:41:25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개그우먼 이경실의 아들인 배우 손보승이 ‘내일은 국민가수’에 참가자로 등장, 반전의 가창 실력을 뽐내며 올하트를 거머쥐었다.

지난 14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새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손보승이 직장부 참가자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손보승은 과거 어린 시절 이경실의 아들로 여러 가족 예능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뒤, 현재는 배우로 독립해 6년차 연기자로 활동 중이다. 그는 엄마 이경실의 조언을 듣고 다이어트까지 한 뒤 이 프로그램 지원자로 도전했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손보승은 이날 무대에 앞서 “드라마에서는 조연이지만 무대에서는 주연이고 싶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마스터 판정단으로 나선 개그우먼 신봉선은 그가 이경실의 아들임을 먼저 알아보고 “여기에 나오는 걸 이경실 선배님이 알고 계시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손보승은 그렇다고 답하며 “나가려면 살 좀 빼고 나가라고 하셔서 2주 동안 급하게 10kg을 뺐는데 아무도 모르시더라”고 답했다. 이에 붐은 “‘펜트하우스’ 때보다 살이 빠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손보승은 “그때보다 쪘다”고 답해 좌중에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손보승은 놀라운 가창력으로 판정단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조하문의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란 곡을 선곡해 올하트를 따냈다. 무대 이후 심사에서 이석훈은 “계속 의심했다. 잘하고 있고 좋다고 판단하는 내 귀가 맞나라고 의심했는데 개인적으로 고음과 저음을 가도 심지가 남아 있는 소리를 좋아한다. 보승 씨가 본인의 몸을 잘 이용하고 있다”고 호평했다.

신지 역시 “너무 좋았는데 보승 씨의 큰 통에 비해 입을 작게 벌려 옹알대는 느낌이었다. 연습으로 보완하면 첫 소절부터 하트 누를 수 있다”고 세심히 조언해줬다.

한편 ‘국민가수’는 지난 2년간 트롯 광풍을 일으킨 TV조선 오디션 제작진이 준비한 차세대 K팝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춤, 노래, 작사, 작곡,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장르불문, 국적불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K팝스타, 국민가수 탄생 프로젝트를 그려낼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