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꿈 위해… 남친과 결혼 포기했다"

윤기백 기자I 2021.03.02 06:34:21
(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모델 아이린이 결혼을 포기하고 한국에 온 사연을 공개했다.

아이린은 1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꿈을 위해 결혼을 포기하고 한국에 온 사연을 소개했다.



아이린은 “미국에서 3년 정도 연애를 하고 있었다. 대학교 졸업한지 얼마 안 됐었다”며 “그러다 한국에서 잠깐 체류할 때 모델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국 모델일을 선택하게 됐고, 남자친구와 영상통화로 헤어졌다”며 “주변에서 다 그냥 결혼하라 했지만, 나를 위해 커리어를 만들고 뭔가 해내고 싶었다”고 이별을 결심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아이린은 “영상통화로 헤어진 후 다시 정리하러 미국에 갔었다. 얼굴을 보고 헤어졌다”며 “남자친구가 결국 울었다. 지금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년 뒤 전 남자친구가 다시 만나자고 연락이 왔다”며 “하지만 이미 마음이 떠난 후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