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일용직 뛰어든 사연 "재산 다 잃어...폭행사건 참회"

박한나 기자I 2020.10.23 07:34:1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배우 최철호가 사업 실패로 재산을 잃고 야간 택배 일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드라마 현장을 떠나 일용직 현장을 뛰고 있는 최철호의 근황을 공개했다.

최철호는 방송에서 “일도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해보자 했다”며 “코로나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되게 안 좋아졌다. 그리고 버티려고 빚을 내고 그러다가 결국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왔다. 집도 정리하고 어쩔 수 없이 그런 상황이 됐다”고 그간의 사연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내와 아이들은 처가댁에 있고 어머니, 아버지는 요양원에 계시다.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우연하게 연극하는 후배가 돈이 필요할 때 아르바이트로 여기에 오면 일당으로 얼마를 받는다고 했다. 그럼 나도 같이 하자 했더니 진짜 할 수 있겠냐고 했다. 지금 그런 거 가릴 처지가 아니다. 그래서 바로 다음 날 오게 됐다”고 말했다.

‘특종세상’ 출연 결심에 대해서도 “절박한 마음으로 나왔다. 가장으로서 절박한 마음이 있었다. 그다음이 가식적이지 않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날 최철호는 10년 전 술자리에서 여자 후배를 폭행한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철호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달까 그렇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 모든 일에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는 것 느꼈다”고 다짐했다.

최철호는 지난 2010년 술자리에서 후배 연기 지망생을 폭행한 후, 자숙 시간을 가지며 한동안 방송활동을 중단했다.

과거 ‘야인시대’ ‘대조영’ 등 굵직굵직한 대작에 출연했던 최철호는 2년 전 드라마 ‘설렘주의보’ 이후 근황이 알려지지 않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