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찾은 고진영, 퍼트 23개..5타 더 줄이며 선두 도약

주영로 기자I 2021.09.18 07:23:58

LPGA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R 5언더파 67타
첫날 3언더파에 이어 중간합계 8언더파 적어내
박성현 중간합계 1언더파..무난하게 컷 통과 예상

고진영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린의 디오리건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라운드 8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두 달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참가한 고진영(26)이 경기력을 끌어올리며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고진영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 린의 디오리건 골프 클럽(파72)에서 열린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뽑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던 고진영은 이틀 합계 8언더파 136타를 적어냈다. 오전 7시 10분 현재 2라운드 경기가 진행 중인 가운데 고진영은 3타 차 선두로 먼저 경기를 끝냈다.

7월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했다가 8월 도쿄올림픽에 나섰던 고진영은 이후 대회에 참가하지 않고 휴식했다. 약 두 달 만에 투어로 복귀한 고진영은 첫날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면서 컨디션을 조율했다. 이날은 보기를 1개밖에 하지 않으면서 더욱 예리한 샷 감각을 선보였다. 전날보다 티샷 정확성과 그린적중률은 모두 전날보다 약간씩 낮아졌지만, 퍼트를 23개 밖에 하지 않았을 정도로 그린 위에서 경기가 좋았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85%에서 71%, 그린적중률은 61%에서 55%로 조금 낮아졌다.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고진영은 3번(파4)과 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쾌한 출발을 보였다. 이어 전반 마지막인 9번홀(파4)에서 또 하나의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후반에는 11번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지만, 13번과 14번홀(이상 파4) 연속 버디에 이어 17번홀(파3)에서 이날 6번째 버디를 잡아내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세계랭킹 2위 고진영은 7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에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시즌 2승과 개인 통산 9승에 성공한다.

경기를 하고 있는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이 고진영에 3타 뒤진 2위에 올라 있고, 동명이인 이정은(25)과 이정은(33)은 나란히 4언더파 140타를 적어내며 2라운드 경기를 마쳤다.

박성현(28)은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를 적어내 무난하게 컷을 통과할 전망이다. 예상 컷오프는 3오버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