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매직]팥죽 먹고 액운타파!...오늘은 '동지'

최민아 기자I 2019.12.22 00:05:00
[이데일리 그래픽 최민아 기자] 오늘은 일 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동지’입니다.

동지는 24절기 중 22번째 절기며 동지가 지나면 다시 낮이 길어지기 때문에 새해 시작의 절기로 여기기도 합니다.

이로 인해 설 다음가는 ‘작은 설’로 대접 받기도 합니다.


조상들은 동짓날 팥죽을 쑤어 제사를 지내고 대문이나 벽 또는 마당에 팥죽을 뿌리면 잡귀를 물리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또한 날씨를 보며 점을 치기도 했는데요. 동짓날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우면 풍년이 들 징조라 여겼습니다.

이렇듯 한 해의 마무리 절기인 동지! 동짓날에 꼭 먹어야 할 음식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동지하면 뭐니뭐니해도 팥죽! 팥의 붉은 색은 귀신을 쫓는 빛깔로, 새해의 무사안일을 빌기도 했습니다.

계피와 꿀 등을 넣고 만든 음료 수정과! 추운 겨울에 몸을 녹여주는 대표적인 음료입니다.

겨울에 먹는 김치라는 뜻을 가진 동치미! 주로 동짓날 팥죽과 함께 먹습니다.

2019년 마무리 동지, 동짓날 팥죽 드시고 모두 액운타파 하세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