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이재명 "아내와 장난치고 놀 때 가장 즐거워…나는 애교쟁이"

김가영 기자I 2021.12.01 06:39:58
‘옥문아’(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아내 김혜경 씨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대선주자 특집 1탄’으로 꾸며져 이재명 후보가 출연했다.

이 후보는 “어필하고 있는 이미지가 있느냐”는 말에 “다정다감하고 교감이 잘되는 편이다. 그런 측면들이 잘 안보이고 일방적으로 보인다. 제가 살아온 삶의 과정들이 일종의 선입관을 만들어낸다”면서 “그런데 인간이다. 보통의 인간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 후보는 자신의 별명을 언급하며 “초등학교 때는 코찌찔이였다”고 말했다.


MC들은 “그 와중에 반전 수식어가 아내 사랑꾼에 애교쟁이다. 사랑꾼은 알겠는데 애교쟁이냐”고 물었고 이 후보는 “아내하고 잘 지내려고 노력한다. 스트레스 쌓이고 힘들 때 있지 않느냐. 제일 즐거울 때가 아내와 장난치고 놀 때”라며 “출근길에 엘리베이터까지 배웅을 해준다. 저한테 향수를 뿌려준다. 그럴 때 애교를 부린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예전에 예능에 나온 적 있지 않느냐. 스스로 예능을 잘한다고 생각하셨느냐”는 질문에 “주관적 평가와 객관적 평가로 구분지어야할 거 같은데 주관적으로는 90점 간다. 그때 제작 PD가 ‘정치 하지 말고 우리랑 예능이나 계속 같이 하자’고 했다. 그때 괜찮지 않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MC 김용만은 이 후보가 달변가라며 “사모님하고 얘기를 할 때 깐족거리는 거다. 조목조목 얘기하는데 약이 오르는 거다”고 예능을 본 소감을 말했고 이 후보는 “우리는 논리적으로 말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아내는 화가 나서 감정 표출을 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는 논리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그러면 더 화가 난다. 그래서 많이 다퉜다”고 털어놨다.

MC들은 “아내 분이 최근 몸이 안좋으셨는데 괜찮아지셨느냐”고 물었고 이 후본느 “토하고 이러다 보니까. 심하면 의식을 잃는 경우가 있다. 화장실에서 넘어져 안경에 눌려서 눈가가 찢어졌다”면서 “제가 어찌어찌 했다는 설이 쫙 퍼지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런 의혹을 접하는 것에 대해 이 후보는 “처음에는 무지 화난다. 요즘은 별로 화 안 난다. 일상적으로 벌어지기 때문에”라며 “요 기회를 이용해서 어떻게 되치기를 할까 그런 생각을 한다. 과하면 반드시 반작용이 있다. 지나치게 넘어오면 반격할 기회”라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