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원인제공자는 바로 나"

윤기백 기자I 2020.08.04 06:17:19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이영하가 선우은숙과의 이혼에 대해 “원인 제공자는 바로 나”라고 밝혔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이영하는 3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주변에 사람이 많았다”고 운을 떼며 “친구들 만나고, 후배들 만나고, 촬영까지 하다보니 얼마나 바빴겠나. 가정보다 친구가 우선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영하는 지난 2007년 선우은숙과 성격 차이로 이혼, 결혼 26년 만에 남남이 됐다. 이영하는 “지금도 선우은숙과 자주 연락을 한다”며 “이혼한 건 맞지만 애들 생일이나 명절은 함께 보낸다”고 말했다.

재결합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이영하는 “지금이 너무 편하다”며 “아이들도 지금 상황에 만족한다. 떨어져 있으니깐 오히려 더 잘한다”고 말하며 생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재혼하지 않는 첫 번째 이유는 아이들 때문이고, 두 번째 이유는 나를 찾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며 “얼마 전에 선우은숙이 ‘어디 아프면 보살펴주겠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