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측 "친형, 인터뷰서 한 말 지켜달라" [전문]

박지혜 기자I 2021.05.13 00:00:20
박수홍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개그맨 박수홍이 횡령 혐의로 고소한 친형 박진홍 씨가 직접 반박에 나서자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에스)는 지난 1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한 매체에서 보도한 박 씨의 인터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박 씨는 해당 인터뷰를 통해 박수홍이 주장한 횡령 부분에 있어서 동의하지 못한다며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노 변호사는 “앞서 저희는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며 “(박 씨가) 마포경찰서에서 내용을 확인하려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고 검찰에서 내부 조사 중으로 피고소인 소환 시기는 검찰 내부 일정에 따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씨의) 인터뷰 내용은 대다수 의혹과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이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밖에 되지 않고 더이상 그런 언론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진홍 씨가 인터뷰 말미에 ‘수홍이는 착해요, 그리고 순수합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노 변호사는 또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라며 “박수홍이 어떤 성품을 가진 사람인지는 박진홍 씨 역시 인터뷰를 통해 인정하고 있고, 남은 것은 법적 판단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수홍 역시 향후 언론을 통한 어떤 인격적 공격 없이 법정에서만 진실을 가리겠다”고 했다.

박수홍은 최근 친형으로부터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 사실을 공개했다. 박수홍 측이 파악한 횡령 액수는 최소 50억 원으로 이들은 최대 100억 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는 지난 4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친형 부부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이에 친형 측도 변호사를 선임해 맞대응에 나선 상태다.

다음은 친형 박진홍 씨 인터뷰 관련 박수홍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수홍 씨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입니다. 11일 보도된 박수홍 씨 친형의 인터뷰 관련해 문의가 이어져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드립니다.

1. 박수홍은 지난 4월5일 고소장 접수 직후 보낸 보도자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그 어떤 언론 접촉 없이 수사기관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11일 박진홍 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하게 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이에 따른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2. 해당 매체는 ‘검찰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고, 마포경찰서도 방문, 문의했지만 관련 내용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저희는 앞서 서울서부지방검찰정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런데도 마포경찰서에 방문해서 그 내용을 확인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고, 검찰에서는 내부 조사 중으로 피고소인 소환 시기 결정은 검찰 내부 일정에 따릅니다. 고소장 열람은 서부지방검찰청에 가서 ‘열람신청’을 하면 된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3. 인터뷰 내용은 대다수 의혹과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이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밖에 되지 않습니다. 더이상 그런 언론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합니다. 박진홍 씨가 인터뷰 말미에 “수홍이는 착해요. 그리고 순수합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랍니다.

4. 인터뷰 내용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입니다. 박수홍이 어떤 성품을 가진 사람인지는 박진홍 씨 역시 인터뷰를 통해 인정하고 있습니다. 남은 것은 법적 판단을 통해 잘잘못을 가리는 것입니다. 박수홍 역시 향후 언론을 통한 어떤 인격적 공격 없이 법정에서만 진실을 가리겠습니다. 그것이 부모님과 모든 가족을 위한 길입니다.

2021.5.12.

법무법인 에스

담당변호사 노종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