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으로 시작하고 끝난 與 TV토론회…"썩은 악취 난다"

박기주 기자I 2021.09.28 22:05:07

민주당 대선후보 TV토론회…시종일관 대장동 의혹 도마위
이낙연·박용진 "제2 수서사태"·"복마전" 비판
추미애 "이낙연, 국힘과 쿵짝 맞아 이재명 몰아가"
이재명 "안에서도 날 공격…국민의힘에 책임 물어달라"

[이데일리 박기주 이상원 기자] 열한 번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TV토론회가 ‘대장동 논란’으로 얼룩졌다. 이낙연 전 대표와 박용진 의원 등은 이번 논란과 관련된 모든 인물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과 관련됐다는 의혹을 모두 부정하며, 비판하는 측을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추미애 경선 후보.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은 28일 오후 SBS와 함께 대선 후보 TV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기존 사퇴한 후보들을 제외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 의원 등 4명이 참석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포문은 이 전 대표가 열었다. 그는 TV토론 모두발언에서 “(부동산 개발과 관련해)민간이익을 최대 50%를 환수하고 공공개발은 민간 참여를 원천적으로 배제해 대장동 스캔들이 다시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 문제에 대해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국민 충격이 크고, 썩은 악취가 난다”며 “제2 수서사태와 맞먹는 정관계 로비 부패 아수라장이 펼쳐졌고 30년동안 이모양 이꼴인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야를 불문하고 정재계 불법 행위자를 모두 싹 다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도 “완전히 견해가 같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 출신 초호화 변호인단까지 갖춘 범죄를 보면서 문자 그대로 복마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목소리에 대해 이 지사는 “(대장동의 경우)정치세력과 부패 언론 세력들이 합작해서 개발이익을 독식했다”며 “기본적으로 건설이익과 금융투자 이익을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인허가 자체에서 생겨나는 불로소득을 환수하도록 하겠다”고 자신의 개발이익 환수 공약을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대장동 사건에 대한 이 전 대표의 태도를 지적하며 이 지사를 두둔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가)애초에 국민의힘과 쿵짝 맞아서 이재명 게이트 몰아가기를 시도했다”며 “대장동과 관련해 들은 것이 많다고 했는데, 이재명 측근을 의심하는 것인지 속 시원하게 말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추 전 장관의 입을 빌어 이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국민의힘쪽을 의심해야 하는데, 우리 안에도 저를 공격하고 의심하는 분이 있다. 추미애 후보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고 돌려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고, 한참 전 인연으로 이 지사 측근의 측근이 연루돼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이는 수사사안이지 정쟁사항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대장동 사건에 대한 이 지사의 책임을 묻는 의견도 제시됐다. 박 의원은 “대장동 땅이 황금알을 낳았지만 그 황금이 소수의 카르텔 기득권에게 넘어가고 서민주거안정과 공익성은 증발된 것 아니냐”며 “(이 지사가)이를 설계하고 주도해왔다고 하는데, 어떤 공공성을 확보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이 말하고 있는 것에 찬성하는 국민은 약 30%쯤, 그러지 않은 국민이 약 2배”라며 “빨리 수사하는 것이 당으로서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필요하다고 보고, 합동수사본부를 꾸려 체계적 종합적 수사를 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제가 공공개발을 하겠다고 하니 국민의힘이 5년동안 막았고, 국민의힘이 거기서 엄청난 이권을 차지했는데 저를 의심하는 것은 정말 타당하지 않다”며 “국민의힘에 책임을 물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