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前 비서-서울시 관계자' 대질신문 검토

이용성 기자I 2020.08.04 15:19:12

서울시 직원 등에 거짓말탐지기 대질신문 수사 활용 검토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이를 방임한 혐의를 받는 서울시 관계자들을 상대로 경찰이 거짓말 탐지기와 대질신문을 검토하고 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4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박 전 시장의 전 비서 측과 서울시 관계자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것을 두고 “방임 의혹과 관련해 거짓말 탐지기 수사나 대질신문 등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동의하는 사람들에 한정해 피해자와 참고인의 진술이 다른 부분에 대해서 동의를 받고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피해자의 거짓말 탐지기 수사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측도 대질신문 의사를 밝혔다”면서 “피해자의 정신적 상태를 고려해 전문가를 통해 신문할 수 있을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박 전 시장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중단된 업무용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은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은 유족 측과 서울시 쪽 변호사 등의 참관 아래 고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의 포렌식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이 신청한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를 지난달 30일 법원이 받아들여 포렌식 절차가 중단됐다.

한편 ‘피해자가 작성한 고소장’ 문건이 온·오프라인에 유출된 혐의도 피해자 어머니의 지인 등 관계자 5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또 디시인사이드·클리앙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글을 게시한 피의자 8명을 입건했고 일부 피의자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파악된 사람이 8명이고 수사 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4월 사건 연결짓는 건…박원순에 잔인한 명예훼손" - '박원순 성추행 방조 혐의' 김주명 전 비서실장, 가세연 무고로 고소 - 檢, '故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피해자 측 변호인 참고인 조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