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보고 못 받은 듯..사과는 진일보"(종합)

김겨레 기자I 2020.09.25 17:50:49

국정원, 25일 국회 정보위 비공개 보고
사망 공무원 월북 의도는 판단 안 해
與 "최고지도자 사과하는 예 거의 없어..진솔"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총살한 것과 관련 국가정보원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 사고에 대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을 계획했는지에 대해서 전해철 정보위원장은 “지금까지 나온 이야기나 정보 자산에 의하면 월북으로 보이는 정황들이 있다는 관계기관의 이야기가 있었지만, 국정원은 그것에 대해 최종 판단은 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정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친서를 교환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유엔 산하 정규 채널로 보냈고, 김 위원장의 친서는 남북 채널을 통해 받았다고 밝혔다고 한다.


국정원 출신인 김병기 의원은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말이 연속해서 나오는데, 이례적인 것이 전체주의 국가에서 최고지도자가 사과하는 예가 거의 없다”며 “‘수령 무오류설’이라고 해서 사과가 미칠 파장을 고려해 사과를 한 경우가 없음에도 두 번이나 사과하고 재발 방지대책까지 통보했다는 것은 진일보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해철 위원장도 “서해교전 이후 북한에서 사과의 뜻을 표한 예가 없다”며 “이번에 미안하다라고 사과의 표시를 한 것은 표현의 수위나 서술의 방법을 봤을 때 이례적이고 진솔하게 사과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정부 정책의 우선순위에 있어 두 가지 과제가 있는데, 국민생명·안전 보호와 남북관계개선이다. 이 두 가지 과제가 충돌할 수도, 같이 갈 수도 있는 문제다. 하지만 1원칙은 우리 국민의 생명 보호라는 원칙 하에서 우리 정부가 움직인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 중요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속 조치도 중요한데, 진상조사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하고, 재발방지책을 진상조사 결과에 맞춰 마련해야 하는데, 그 후속 조치가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