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박원순, 성범죄 맞냐"는 질문에 여가부 장관이 한 말

김민정 기자I 2020.08.03 15:24:52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사건이 권력형 성범죄가 맞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3일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한 문재인 정부의 여가부 장관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태도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여가위 차원의 ‘박원순 청문회’ 개최를 요청했다.

이날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 시작과 함께 김미애 통합당 의원이 이 장관을 상대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상산장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가 맞느냐”고 묻자 그는 “수사 중인 사건”이라고 말을 흐렸다.

이어 김 의원 “성범죄가 맞느냐, 아니냐. 그에 대한 견해가 없느냐”라고 재차 물었음에도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미래통합당 김미애 비상대책위원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여가부 장관이 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성범죄와 관련해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하지 못하는 것을 강하게 질책했다.

김 의원은 “오거돈 전 시장은 본인이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그런데도 권력형 성범죄가 아니라고 하나”고 지적하자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제가 죄명을 규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본인이 (범행 인정을) 했는데 확정 판결이 나야 하느냐. 그러니까 여가부 폐지 주장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2018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과 올해 발생한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사건을 비교하며 여가부의 대응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안 전 지사 사건 때는 여가부가 즉시 현장점검을 하고 정현백 당시 장관 권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표명했었다”라며 “하지만 올해 오 전 시장 사건에 대해 침묵했고, 박 전 시장 사건은 5일 만에 입장을 밝혔다”라고 지저했다.

특히 여가부는 지난달 14일 내놓은 첫 입장문에서 박 전 시장의 비서를 ‘고소인’으로 칭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대해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은 “오죽하면 여성가족부가 아니라 여당가족부란 말까지 나왔겠나”라고 질타했고, 최 의원 역시 “여가부가 정권 눈치보기, 뒷북 대응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너무 많이 보여줬다. 정권 눈치를 보지 말고 소신껏 일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4월 사건 연결짓는 건…박원순에 잔인한 명예훼손" - '박원순 성추행 방조 혐의' 김주명 전 비서실장, 가세연 무고로 고소 - 檢, '故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피해자 측 변호인 참고인 조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