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故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피해자 측 변호인 참고인 조사

손의연 기자I 2020.09.14 15:48:04

북부지검, 14일 김재련 변호사 참고인 조사
앞서 지난 2일 시민단체 대표 고발인 조사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검찰에 출석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했던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 가 14일 오후 도봉구 서울북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형사2부는 이날 오후 2시쯤 박 전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달 22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 부장검사에게 면담을 요청하고 약속까지 잡았지만 부장검사 측의 요청으로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다”며 검찰에서의 피소 사실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검찰은 김 변호사가 경찰에 박 전 시장에 대한 성추행 혐의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에 서울중앙지검 관계자와 논의한 내용을 중심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박 전 시장의 피소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 시민단체 대표를 고발인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시민단체 활빈단과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은 지난 7월 서울중앙지검 이성윤 지검장과 김욱준 4차장검사,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부장검사 등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특정범죄신고자 등 보호법 위반, 직무유기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비서실 직원들은 도구가 아닌 주체" 故 박원순 생전 메모 - "여한 없이 안식했으면"…'故박원순 100일재' 차분한 분위기 속 진행 - [Hot이슈 국감]'광화문 차벽' 공방 재현…故박원순 수사 지연 질타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