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물류센터 집단감염, 거짓말 강사 때문" 쿠팡, 소송 검토

박한나 기자I 2020.07.07 15:02:22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쿠팡이 자신의 직업과 동선을 속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를 늦춘 인천 학원강사를 대상으로 법적대응을 검토한다.

쿠팡 부천물류센터(사진=연합뉴스)
7일 연합뉴스는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것은 학원강사가 거짓말을 해 초기 대응이 늦어졌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쿠팡은 이 매체에 “부천물류센터에서 대거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두고 거리 두기 등 방역지침이 제대로 준수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논란이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지표환자의 접촉자가 소수에 불과한 발생 초기 얼마나 빠른 대응을 하느냐인데 학원강사의 거짓말로 역학조사가 늦어지며 감염이 확산했다”고 주장했다.

또 “고양과 덕평물류센터 확진자가 증상 발현 이틀 만에 통보된 데 반해 부천물류센터 첫 확진자는 11일 후에야 통보됐다”면서 “이 때문에 부천물류센터 접촉자 확인과 격리가 지연됐고, 쿠팡도 전혀 알 수 없던 상황에서 감염이 확산했다”고 했다. 이태원 강사의 거짓말이 없었더라면 부천물류센터에서의 감염 발생 양상은 달라졌을 것이라는 항변이다.


쿠팡은 인천시가 지난 5월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이태원 강사를 경찰에 고발한 사례처럼, 이 강사를 대상으로 법적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입장은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쿠팡의 부천 물류센터 집단 감염을 기본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피해가 컸던 사례로 언급한 데 반발하며 나왔다.

중대본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사례를 살펴보면 마스크 착용과 환기, 소독, 거리두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경우 피해가 컸다”며 “대표적인 사례가 15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 부천 물류센터”라고 말했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는 집단 감염 사태가 나온 당시, 식당, 휴식공간 등에서의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고 신발과 모자 등을 공용으로 사용하는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을 받았다.

이와 대조적으로 쿠팡 덕평 물류센터에서는 200여 명이 확진자와 접촉했지만 추가 감염이 한 건도 나오지 않았다. 이곳 근무자들은 셔틀버스를 탑승할 경우에 반만 탑승하고 구내식당에서도 떨어져 않는 등 수칙을 철저히 지켜 피해 확산을 막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리가 사는 오늘을 씁니다.

박한나 뉴스룸 박한나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롯데쇼핑, 코로나19 직격탄…2Q 연결 영업익 99%↓ - 손미진 수젠텍 대표 “코로나19 장기화…단계별 진단키트 구축” - [특징주]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10%대 ↑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