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폭염 온다는데...에어컨 못 켤 수도 있다?

심영주 기자I 2022.05.25 16:17:01

블룸버그 "폭염·전쟁 등으로 전 세계 전력 공급 위태"
인도·파키스탄·미얀마 등서는 이미 정전 사태 발생

[이데일리TV 심영주 기자] 회사원 이모(25세)씨는 서랍 깊은 곳에 있던 ‘손풍기(휴대용 선풍기)’를 얼마 전 다시 꺼냈다. 오후만 되면 속절없이 오르는 기온에 예년보다 일찍 여름 채비에 나섰다. 이씨는 “아직 본격적인 여름은 오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이렇게 더우니 한여름이 걱정”이라며 “올 여름에도 에어컨을 찾아다니느라 바쁠 것 같다”고 말했다.

올여름 역대급 더위가 찾아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전 세계가 수십년만에 최악의 전력난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코로나19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전 세계 에너지 공급 불안이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기록적인 폭염으로 전 세계 전력 수요가 폭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 각지에는 이미 때이른 폭염이 찾아왔다.

서울 한 낮 기온이 27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 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기상 전문가인 반기성 케이웨더 센터장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더웠던 게 2018년으로 (올여름은) 이 정도보다는 조금 덜 더울 것으로 보고 있지만 강한 열돔현상이 벌어질 경우 최고기온도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며 역대급 더위를 예고했다.


반 센터장은 “국외의 권위 있는 기상 기관 전망을 보면 공통적으로 올여름이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기상청은 올 7월과 8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을 50% 이상 보고 있고 케이웨더도 무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폭염은 이미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최근 인도는 최고 기온이 47도까지 치솟아 하늘을 나는 새들이 추락해 숨지는 등 121년 만의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파키스탄 역시 지난달부터 기온이 최고 50도까지 오르는 등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스페인도 이달 들어 40도가 넘는 찜통 날씨에 시달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뜨겁고 습한 날씨에 마라톤에 참가한 남성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국 역시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을 웃도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될 땐 전 세계 전력 수요가 폭발, 최악의 전력난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올여름 전 세계 대규모 정전 사태를 전망한 블룸버그통신은 극심한 더위로 이미 세계 각지에서 정전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파키스탄과 스리랑카·미얀마에 거주하는 3억명이 정전 사태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인도의 경우 28개 주 가운데 16개 주의 7억명 이상이 하루 최대 10시간가량 정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 일본도 정전 사태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문제는 전 세계적인 전력난이 수년 내에 해결되기 어렵다는 점이다. 블룸버그는 기후변화로 폭염이 빈발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에서 화석연료 투자가 줄었지만 재생에너지는 아직 전력 부족분을 채울 정도로 충분하지 않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