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개 자치구에 생활치료센터 설치…49세 이하 무증상자 치료

양지윤 기자I 2020.12.04 14:44:00

시 운영 7곳, 50세 이상 무증상·경증환자…자치구와 역할 분담
시립동부병원, 7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 추가 운영
시립병원 유휴 공간에 콘테이너 활용 150개 임시병상 마련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4일 기존 생활치료센터에 더해 25개 자치구에 1곳씩 생활치료센터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3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격리병동에 마련된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을 위한 임시 고사장에서 수험생이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폐쇄회로 속 화면으로 보여지고있다.(사진공동취재단)


종로구, 영등포구, 동대문구 등을 필두로 다음 주면 각 자치구별로 생활치료센터가 문을 열게 된 것이다.


이로써 서울시내 생활치료센터는 기존 7곳에 더해 총 32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49세 이하 무증상자는 자치구 생활치료센터, 50세 이상 무증상자나 경증환자는 시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게 된다. ‘3차 대유행’에 따른 확진자 폭증에 따른 치료시설 부족으로 자택격리 치료 사태만큼은 막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공공 의료체계 유지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일반 병상은 오는 7일 3개 병동, 81병상의 시립동부병원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추가 운영한다. 시립병원 인프라를 활용해 107개의 일반병상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또 시립병원 유휴 공간에 콘테이너를 활용한 임시병상도 설치한다. 오는 10일 서울의료원에 48병상을 시작으로 서울의료원 분원, 서북병원 등 총 3곳에 150개의 임시병상을 설치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이 현재 추이로 계속되면 병상 부족 사태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3일 오후 8시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가동율은 71.2%이고, 서울시는 79.8%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61개 가운데 사용 중인 병상은 53개, 입원 가능한 병상은 8개다.

서울시 생활치료센터는 7개소 총 1473병상 중 사용 중인 병상은 1098개, 즉시 가용가능병상은 93개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전국 교정 시설 코로나 누적 확진자 1238명…동부구치소 10명 추가 - “담배 피우고 싶어”…코로나 격리 군인, 3층서 탈출하다 추락 - 주 평균 확진자 632명, 거리두기 완화 기대 커졌지만…BTJ열방센터 등 '변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