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 확대 검토중"

안혜신 기자I 2020.09.18 15:11:28

무증상 확진자 발견해 조용한 전파 막기 위한 목적
"특정 대상·직군 등 집중화 해 선택하는 검사 고민중"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1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진단검사 확대에 대해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검사 확대에 대해서 내부적으로 좀 더 검토를 좀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미 일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할 환자에 대해서는 급여화를 통해 검사 자체가 활발히 이뤄지도록 또 종전에 이미 본인 비용부담으로 했던 부분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지역사회 무증상 환자가 약 40%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 지역 내 ‘조용한 전파’가 진행되고 있을 우려가 큰 상황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전제적인 검사를 통해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아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일반인보다는 좀 더 대상을 좁혀 특정한 대상, 직군, 연령 등을 집중화 해 선택하는 검사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코로나19 진단검사는 확진자와 접촉을 했거나 코로나19 잡복기인 14일 이내에 임상증상이 나타난 의심되는 환자(의사환자)를 대상자로 하고 있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18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안심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현대오토에버, 코로나19에도 매출·영업익 동반상승 - 코로나 불황에 흡연 늘었다…올해 담뱃세 9조 육박 - 코로나19에 해외 백신 도입 속도내고, 출연연 기술 적용 앞당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