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닫고 백신 의무화…오미크론에 세계 곳곳서 ‘위드 코로나’ 흔들

김무연 기자I 2021.12.01 13:55:43

발견 일주일만에 6개 대륙 모두에서 감염 사례 확인
英, 대중교통이나 상점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獨, 백신 접종 의무화 추진…그리스는 과태료도 부과
日, 30일부터 국경 닫아…예외 조항도 엄격히 재검토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세계로 확산함에 따라 ‘위드 코로나’ 정책을 추진했던 각국이 방역 조치 강화에 나섰다.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가 하면 어렵게 열었던 국경을 다시 걸어잠그는 등 오미크론 패닉에 빠진 모양새다.

미국 뉴저지주(州) 뉴어크 국제공항에 위치한 코로나19 검진소(사진=AFP)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영국 정부가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상점을 방문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고 보도했다. 또 영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도착 후 2일 이내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으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앞서 영국은 남아프리카 10개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도 제한했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의 전염력과 치명률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최대한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 영국 내 오미크론 확진 사례는 11건으로 확인됐다.

영국은 지난 7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위드 코로나 정책을 실시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폐지하고 백신접종자에겐 확진자와 밀접접촉 시에도 자가격리를 면제해 줬다. 다만, 일일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4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데다 오미크론 감염 사례까지 나오면서 재봉쇄 조치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아직까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재봉쇄 정책 추진하는 것보다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주력한단 방침이다. 그는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언급하며 “백신과 추가 접종은 최선의 방책”이라고 강조했다.

유럽 각국도 백신 접종을 올리는데 방점을 찍고 있다. 독일은 연내에 백신 접종 의무화 법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축구 경기 등 주요 스포츠 행사를 무관중으로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그리스 또한 60세 이상 국민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서, 이를 어길 경우 매월 100유로의 과태료를 부가하는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일본은 지난달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전날 각료 회의를 열고 가족이 일본에 거주하는 경우 등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한 사례도 엄격하게 재검토하기로 했다. 1일 입국자 허용 한도는 5000명에서 3500명으로 낮췄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6일 아프리카 남부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오미크론이라고 명명하고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우려 변이란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와 치명률이 심각하고, 현행 치료법·백신 저항력이 크다고 여겨지는 변이 바이러스를 지칭한다.

오미크론은 현재 전 대륙으로 확산한 상황이다. 이날 기준 △아프리카 2개국(남아공·보츠와나) △유럽 12개국(영국·독일·이탈리아·네덜란드·벨기에·덴마크·체코·오스트리아·스웨덴·스페인·포루투갈·프랑스) △중동 1개국(이스라엘) △아시아 2개국(일본·홍콩) △북미 1개국(캐나다) △남미 1개국(브라질) △오세아니아 1개국(호주) 등 20개국으로 번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