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일 밤 9시 이후 마트 등 일반시설 영업 제한…대중교통 30% 감축"

양지윤 기자I 2020.12.04 14:25:15

서울시 강화한 방역조치 5일 0시부터 2주간 전면 시행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음식점 포장 배달은 허용
시내버스 5일, 지하철 8일부터 운행 축소…공공시설 운영 전면 중단
서정협 "서울 상황 엄중…시민 안전과 생명 지키는 게 최우선"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가 내일(5일)부터 기존 2단계에서 한층 강화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던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 중점 관리시설에 추가해 상점과 영화관, 백화점, 마트 등 일반 관리시설도 모두 영업시간을 제한한다. 대중교통도 오후 9시 이후 운행을 30% 감축한다. 공공 이용시설은 시간에 관계 없이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에서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오후 9시 이후 서울을 멈추는 결단을 했다”면서 “이번 조치는 5일 0시부터 2주간 전면 시행한다”면서 강화한 긴급조치를 발표했다.

우선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던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 편의시설 등 중점관리 시설에 추가해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 일반관리 시설도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은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한다.

독서실, 교습소와 입시학원 2036개소를 포함해 총 2만5000곳의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오후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9시 이전 수업에 대해서도 온라인 수업을 강력 권고했다.


밤 9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 감축 (사진=연합뉴스)
대중교통도 9시 이후 운행을 30% 감축한다. 시내버스는 5일부터 감축 운행에 들어가고 지하철은 오는 8일부터 운행을 축소한다. 서 권한대행은 “이번 야간시간 감축운행이 서울지하철 외 구간에서도 연계되도록 국토부, 코레일과 긴밀히 협의 중에 있다”면서 “비상 상황에선 지하철 막차시간을 24시에서 오후 11시로 단축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25개 시 투자출연기관은 오는 8일부터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제를 실시한다. 민간 부문도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제에 강력 동참하도록 서울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구했다.

공공 이용시설은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시와 자치구, 시 투자출연기관이 운영하는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 66개소, 청소년시설 114개소, 공공체육시설 1,114개소 등 공공 이용시설이 대상이다. 다만 사회복지시설은 돌봄 유지를 위해 불가피한 일부만 운영한다. 서울시는 국공립시설도 같은 조치가 적용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서 권한대행은 종교시설의 비대면 온라인 전환도 요청했다. 그는 “이미 동참해주신 불교, 원불교, 천도교, 성균관에 감사드린다”며 “기독교와 천주교의 비대면 온라인 예배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 드린다. 즐거운 성탄을 위해선 지금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이 처음으로 밤 9시 이후 도시의 불을 끄는 결단을 했다. 그 정도로 지금 서울의 상황은 엄중하다”면서 “그동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감안해 최대한 경제가 순환되는 범위 내의 방역대책을 고민해 왔지만 지금으로선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전국 교정 시설 코로나 누적 확진자 1238명…동부구치소 10명 추가 - “담배 피우고 싶어”…코로나 격리 군인, 3층서 탈출하다 추락 - 주 평균 확진자 632명, 거리두기 완화 기대 커졌지만…BTJ열방센터 등 '변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