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노래방 논란에 눈물 "너무 들떴나봐...잘못했다"

박한나 기자I 2020.07.11 21:00:06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이효리가 최근 노래방 논란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11일 오후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그룹 ‘싹쓰리’ 멤버들이 모였다.

유재석은 이효리에 “얼굴이 좀 상했다”고 말했고 비도 “청순해 보인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효리는 “숍을 못 갔다”고 솔직하게 답하면서도 어딘가 축 처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이 “다들 데뷔하기 전에 조금씩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자, 이효리는 최근 논란을 떠올리며 얼굴을 양 손으로 감싸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자 비는 “아까 누나가 너무 풀이 죽어 있어서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 누나는 굉장히 강한 사람인데”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린다도 다 똑같은 사람이다”며 위로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요즘 너무 들떴나 보다”면서 “이제 린다G 안할래. 자꾸 린다G, 린다G 하니까...”라고 말했다.

급기야 이효리는 “(‘싹쓰리’를) 탈퇴해야겠다. 이렇게 팀에 누를 끼쳐야 되겠느냐”고 자책했고, 유재석은 “너 없으면 비랑 ‘두리쥬와’ 해야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얼마 전 이효리는 윤아와 노래방을 가 라이브방송을 했다. 그러나 아직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시기에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노래방을 가고 또 이 모습을 SNS 방송을 통해 공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질타를 받았다. 이효리는 곧 사과하며 방송을 종료했다.

이후 이효리와 윤아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사과했다.

우리가 사는 오늘을 씁니다.

박한나 뉴스룸 박한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