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방부, '연유 발라 시신 태우라' 北정보 확인"

권오석 기자I 2020.09.29 10:39:58

29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 출연해 이같이 밝혀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연유(燃油)를 발라서 (시신을) 태우라고 했다’는 것을 국방부가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주 원내대표는 29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 국방부가 그냥 판단이 아니라 정확하게 들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이 무산된 데 대해서는 “북한이 전통문에서 시신은 불태우지 않고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하니 (민주당이) 그 부분을 빼자는 것”이라며 “그걸 고치고 나면 규탄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속내는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생각은 없으면서 책임은 뒤집어쓰기 싫으니까 우리가 했다고 넘기는데, 우리가 왜 대북 규탄 결의안을 마다하겠느냐”며 “(민주당은) 북한에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하니까 그 말을 믿자는 것이다. 그게 말이 되겠나. 우리 국방부 말을 믿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더보기

- 피격 공무원 아들 文대통령에 답장…"'믿고 따라가겠다'는 내용" - [단독]北 피격 공무원 유족, 21일 강경화 외교장관 만난다 - 하태경 "유엔은 '피살 공무원' 명예회복…文 정부는 명예살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