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내가 秋 부하냐' 묻는 윤석열, 눈에 뵈는 게 없어"

박한나 기자I 2020.10.24 16:20:5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다”면서 “보수 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것이 분명하다”고 맹비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신속한 공수처 설치, 문재인정부가 검찰개혁 반드시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22일 국감을 비롯해 윤 총장의 최근 행보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윤석열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완성해야 한다. 그 첫걸음이 공수처의 신속한 출범”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 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진영 대립이 최고조에 달한 우리 사회에서 한쪽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것 자체가 이미 고도의 정치 행위”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윤석열 총장은 야권 인사의 비리에는 애써 눈감고 여권 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했다”며 “이것이 윤석열 정치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것이 공정과 정의를 어지럽히는 윤석열 총장을 본인이 가고 싶은 곳으로 보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도 했다.

끝으로 “또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 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사태 등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이 고조됐다. 두 사람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두고 충돌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