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꼰대정치 말자…윽박지르니 20·30 등 돌린 것"

김겨레 기자I 2021.04.15 09:13:37

15일 kbs라디오 출연해 발언
"이견 말 못하게 하는 풍토 바꿔야"
"野, 법사위 요구 않으면 원구성 재협상 가능"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송영길 의원이 15일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내 소신 발언을 비난하는 현상에 대해 “조금이라도 이견이 있으면 말을 못 하게 하는 풍토를 바꿔야 한다”며 “누가 숨을 쉬겠나”고 말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끝난 뒤 송영길 위원장(왼쪽)과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주당 2030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패배 원인 가운데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거론했다가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로운 토론이 보장되어야지, 네 평가는 틀리다고 윽박지르면 아이들이 설득이 되겠나”며 “그래서 (선거에서) 20·30대가 등 돌린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아들·딸도 아버지 말을 안 듣는다. 꼰대정치 하지 말자는 게 (저의) 슬로건”이라며 “좀 틀리게 보이더라도 왜 훈계하고 꾸짖나. 틀리다, 말다를 판단하지 말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구나를 들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원구성 재협상에 대해선 “원래 원구성 했을 때 7개인가 상임위원장 자리를 주는 것으로 합의됐는데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강성기류를 의식해서 부의장도 포기하고 법사위원장 아니면 못 받겠다 했다”며 “원래 합의대로 다시 야당에서 법사위원장 요구하지 않고 원래 합의된대로 한다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법사위원장을 달라고 하면 어떻게 되겠나”며 “그것은 합의가 어려워진다”고 했다.

정책 우선순위는 부동산과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꼽았다. 송 의원은 “당장 민생현안에 백신 확보가 중요하다”며 “제가 엊그제도 SK바이오 대표도 만나고 백신담당국장님도 보고를 듣고 미 상원 메넨데스 외교위원장과도 소통하고 미국 측 인사들 러시아측, 백신확보를 하는데 정부의 뒷받침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홍익표 "조국 사태, 檢·언론의 개혁 방해 분명 있었다" - [전문]與재선 반성문 "민생에 소홀, 과오 인정 정정당당하지 못해" - "기득권 못버려"vs "갈등 조장" 與초·재선 갑론을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