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타투입법 위해 '눈썹 문신' 홍준표 찾아가"

이세현 기자I 2021.06.17 08:17:56

류호정, 타투 새긴 등 드러내고 '파격 시위'
"타투이스트 생존 걸려…더 많이 알리기 위해"
입법 발의 위해 '눈썹 문신' 홍준표 찾아간 일화도 전해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타투입법 발의를 위해 눈썹 문신을 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을 찾아갔다고 밝혔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타투를 한 등을 내보이는 드레스 시위를 한 것에 대해 “타투이스트 생존을 위해”라는 이유를 밝혔다. (사진=류호정 의원실 제공)
류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 인터뷰에서 타투입법 발의에 필요한 국회의원 10명을 모으기 위해 홍 의원을 찾아갔다고 전했다. 그는 “정의당 의원(6명)만으로 어떻게 나머지 4분을 설득해 볼까 생각을 해 봤더니 국회에도 눈썹 문신한 의원들 몇 분 계시더라”며 “(홍 의원에게)눈썹 문신을 말하며 법안 서명을 요청했다”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이 흔쾌히 웃으면서 법안 살펴보시고 공감해 주시더라”며 “홍준표 의원 외에도 눈썹 문신하신 의원들이 좀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국회 앞에서 파격 시위를 펼친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류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 때 노동자 옷을 입었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때 안전모를 쓴 적이 있다”라며 “타인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도 그분들의 생존이 걸린 절박한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하면 조금 더 국민들께 알릴 수 있을까를 고민했을 때 ‘쇼’라는 비판을 들을지언정 제가 옷을 한번 입으면 훨씬 더 많이 알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타투이스트들이 불법 영역에 있는 까닭에 성폭력을 겪는다든지 협박을 당한다든지 돈을 뜯긴다든지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그분들의 작품을 제 몸에 새기고 온몸으로 드러내 알릴 수 있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했고 등이 스케치북으로서는 가장 넓은 곳 아니냐”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류 의원은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파격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타투가 새겨진 자신의 등이 훤히 보이는 보랏빛 드레스를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류 의원은 지난 8일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사진을 올리며 해당 법안을 홍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정치적으로 이용 말라”는 팬들의 비판이 일자 사과를 내놨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