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서서, 시야각 넓히자”…황당한 불법촬영 예방 캠페인

김소정 기자I 2020.08.16 00:15:00

일산동부경찰서, 정발산역서 몰카 예방 위한 '옆으로서기' 캠페인 실시
민우회 등 "황당한 캠페인" 비난 봇물
성인지감수성 높이기 위한 교육 강화가 대안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일산동부경찰서가 지하철 불법 촬영 예방을 위해 ‘옆으로 서기’ 캠페인을 펼쳤다가 비난이 일자 중단했다.

10일 정발산역에 설치된 ‘옆으로 서기’ 캠페인 배너 (사진=고양여성민우회 공식 SNS)
일산동부경찰서는 지난10일 고양시 정발산역에서 대국민 ‘옆으로 서기’ 캠페인을 시범 실시했다. 탑승객이 에스컬레이터 탑승 중 벽을 등지로 옆으로 서서 시야각을 확보해 불법 촬영을 사전에 예방하라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정발산역 에스컬레이터 쪽에는 캠페인 배너가 설치됐다. 배너에는 ‘불법 촬영 근절. 함께해요. 옆으로 서기. 옆으로 서서 시야각을 넓혀 불법 촬영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하는 운동입니다. 탑승 후 벽을 등지로 옆으로 서주세요’라고 적시했다.

하지만 해당 캠페인이 시작되며 온라인 등에서는 불법 촬영 가해자는 그대로 두고, 범죄 책임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느냐는 비난이 일었다.

누리꾼들은 “아예 외출하지 말라고 하지”, “최고의 예방법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 거다. 처벌이 미미하니 범죄가 계속 일어나는 거다”, “형량 강화가 최고인데..”, “에스컬레이터 안전 수칙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양여성민우회(이하 민우회)는 11일 ‘옆으로 서기’ 캠페인을 공개 비판했다.

민우회는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지 말라는 ‘성범죄피해자유발론’과 다르지 않다”며 “불법 촬영은 가해자가 저지르는 범죄다. 불법 촬영 범죄를 철저히 수사해야 하는 것은 경찰의 의무”라고 지적했다.

‘옆으로 서기’ 캠페인에 항의하는 고양여성민우회 회원들. (사진=고양여성민우회 공식 SNS)
또 민우회 회원들은 해당 배너에 캠페인을 비판하는 포스트잇을 붙였고, 에스컬레이터에서 ‘왜 우리가 조심해야 하나’ ‘넓혀야 할 것은 시야각이 아니라 성인지 관점이다’ ‘찍지 말기’라고 적힌 손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정발산역 관계자는 이날 배너에 항의성 포스트잇이 붙자 배너를 치운 후 일산동부경찰서에 연락해 해당 사실을 알렸다. 경찰 측은 배너 등을 곧바로 수거했다.

일산동부경찰서 캠페인 관련 관계자는 지난 14일 본지에 “옆으로 서기 캠페인은 중단했다”라고 밝혔다. 향후 불법 촬영 방지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 있느냐는 질문엔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전했다.

민우회 관계자도 이날 본지에 “취지 자체가 문제 있다. (불법 촬영 근절을 위해) 급한 마음에 캠페인을 했다고 하는데 이 과정까지 아무도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는게...”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이 정도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가 이번 캠페인을 보니까 당황했다. 이 수준밖에 안 되나”라며 “그동안 접한 경찰 수준이 이 정도는 아니었다. 미투운동을 통해 조금은 바뀌었다고 보는데 아직도 이런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매번 하는 이야기지만 교육으로밖에 안 될 거 같다”며 “전체적으로 성인지 감수성이 높아져야 천천히라도 개선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