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아내 동거설 사실무근, 패륜 취재 법적 대응”

정시내 기자I 2021.07.28 00:01:21

양모 전 검사 “치매 노인 이용해 답 유도.. 인권 유린”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7일 김건희 씨가 윤 전 총장과 결혼 전 유부남인 양모 전 검사와 부적절한 동거를 했다는 매체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이날 “김건희 씨는 양모씨와 불륜 관계였던 사실이 전혀 없고 언급된 아파트는 개인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양모 변호사와 아무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다.

윤석열·김건희 부부 (사진=이데일리DB)
이어 “열린공감tv, 경기신문에서 94세인 양모 변호사의 노모를 신분을 속이고 만나 허위 내용의 진술을 유도한 것은 취재 윤리를 위반한 수준이 아니라 ‘패륜 취재’이자 심각한 범죄 행위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고령의 노인을 속여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저열한 거짓 기사를 낸 것에 대하여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런 인격을 말살하는 수준의 악의적 오보를 재인용한 사안에 대하여도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튜브 매체인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 합동 취재진은 양 전 검사 모친 A씨와의 대면 인터뷰 발언을 근거로 양 전 검사와 김씨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A씨는 해당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 부부의 현 거주지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306호가 원래 자신과 양 전 검사 소유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양 전 검사 측은 입장문을 통해 치매 노인을 이용한 “비열한 인권유린”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양 전 검사 측은 “열린공감tv 등은 치매기가 있어 정신상태가 온전치 못한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고 했다.

이어 “양씨는 김씨와 어떠한 사적관계도 없었고, 김씨의 아크로비스타 306호 취득에도 관여된바 전혀 없다. 기자가 의도를 가지고 유도한 것이며, 무슨 질문인지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일종의 횡설수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번 행위로 충격받은 어머니는 몸져 누우셨고, 가족들도 기가 막히고 비열한 인권유린행위에 대해 엄정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추미애, 폰비번 공개 제안…"윤석열·한동훈·김웅도 내라" - [선상원의 촉]윤석열 운명의 1주일, 팩트 나오고 홍준표 더 오르면 위험 -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