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진종오 "나이 못 속여…은퇴는 떠올리고 싶지 않다"

임정우 기자I 2021.07.28 00:02:00
진종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나이는 못 속이는 것 같다. 그러나 은퇴라는 단어는 아직 떠올리고 싶지 않다.”

역대 한국인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 신기록에 도전했던 ‘사격 황제’ 진종오(42)가 2020 도쿄올림픽을 무관으로 마친 뒤 아쉬워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했지만 본선 1차전을 통과하지 못했다. 진종오-추가은은 합계 575점으로 하니예흐 로스타미얀-자바드 포루기(이란)와 동점을 이뤘지만, 10점 획득 수에서 5발 차(이란 18개·한국 13개)로 밀려 9위로 내려왔다.

본선 1차전에서는 상위 8개 팀이 2차전에 진출한다. 그러나 진종오와 추가은은 9위에 자리하며 아쉽게 2차전 진출에 실패했다. 진종오가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을 차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 결국 진종오는 이번 올림픽을 빈손으로 마치게 됐다.


진종오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상위권 선수들과 비교하면 부족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부족함을 채우려고 야간훈련까지 하며 준비했는데 세월에 장사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아쉬워했다.

진종오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에서 가장 나이가 많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5회 연속으로 올림픽에 출전한 베테랑이다. 그는 도쿄에서 메달을 추가했더라면 한국 선수 최다 올림픽 메달 신기록을 세울 수 있다는 기대를 모았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진종오는 아직 은퇴를 생각할 때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진종오는 “확실히 예전보다 집중력이 떨어졌다”면서도 “나에게 은퇴는 회사 그만두라는 것과 똑같은 말이다. 정정당당히 선발전을 통해 이번 올림픽에 나온 만큼 좋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진종오는 이날 경기를 함께 치른 후배 추가은을 챙기는 따듯한 모습도 보여줬다. 그는 “가은이는 첫 올림픽이다. 이제 스타트 끊었다”며 “다음 올림픽에서는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경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은이는 아직 어리다. 경기할 날이 많다”며 “첫 번째 올림픽에서 쓴맛을 본 게 잘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시작부터 잘되면 자만할 수 있다”고 격려와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진종오(오른쪽)와 추가은. (사진=연합뉴스)


제32회 도쿄 올림픽 더보기

- [카드뉴스]'우리에겐 날개가 있다' 도쿄 패럴림픽을 빛낸 영웅들 - 긴급사태 9월 연장론 부상하는 日…"전국에 발령해도 소용없다" - 정의선, 억대 포상금에 車까지…안산 "회장님 '굿럭' 응원 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